본문바로가기

홈페이지 전체 검색
글자크기



첫화면이동우리동소개 > 동유래

동유래

동연혁
1895년 05월 26일
인천부 시흥군 동면 독산리
1896년 08월 04일
경기도 시흥 동면 독산리
1914년 03월 01일
경기도 시흥 동면 독산리
1931년 04월 01일
경기도 시흥 동면 독산리
1941년 10월 01일
경기도 시흥 동면 독산리
1949년 08월 13일
경기도 시흥 동면 독산리
1963년 01월 01일
영등포구 관악출장소 독산동
1968년 01월 01일
영등포구 구로구 독산1동
1980년 04월 01일
서울특별시 구로구 독산1동
1995년 03월 01일
서울특별시 금천구 독산1동
동유래
이미지1
이미지2
  • 독산동의 독(禿)자는 잘 쓰이지 않는 자이다. 까치머리의 독, 대머리 독자를 사용한 지명에서 알 수 있듯이 동명의 유래는 이 마을의 산봉우리에 나무가 없어 벌거숭이 산이라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이다.『신증동국여지승람』에 기록된 강희(姜曦)의 말에 의하면 “내 집 뒤에 산이 있는데 벌거숭이 산이다. 그러므로 사람들이 독산이라 한다. 원래는 나무가 있었으나 한성교외에 있는 까닭에 도끼로 찍히고, 소 · 염소 따위에서 먹힘을 당하여 벌거숭이가 되었다”고 했다.

  • 강희는 고려조 강감찬 장군의 후손이며, 비록 그의 생몰연도는 확인할 수 없으나 세종 21년(1439)에 문과에 급제한 사실로 보아 조선시대 중기 이전의 사람으로 확인된다. 그러므로 독산동이라 불리기 시작한 것도 그 이전부터라 할 수 있다. 또 강희의 본관이 금천(衿川)이며, 호는 독산(禿山)이었다. 옛지도에는 현재의 대림여중 지역을 문교리(文橋理)로 표시하고 있다.

  • 문교리는 1911년 4월 27일에 독산리에 흡수되었다. 독산동은 경기도 시흥군 동면 독산리였다. 1963년 1월 1일에 서울시 영등포구로 편입되면서 가리봉동과 합쳐 행정동명을 가산동이라 불렀다. 1970년 5월 18일자 행정동 조정에 의하여 행정동명이 가리봉동(법정동명은 독산동)으로 변경됐다. 1975년 10월 1일자로 가리봉동과 독산동이 분리되면서 드디어 본디 이름을 찾게 되었으며 동시에 현재 신림8동 지역의 일부가 독산동에서 관악구 신림동으로 편입되었다. 또 1977년 9월 1일에는 독산1 · 2동으로 분동 되면서 현재 구로3동 일부지역이 독산동에서 구로동으로 편입되었다. 그 뒤 1978년 10월 10일에는 독산3동이 독산2동에서 분동 되었고, 1980년 4월 1일자로 영등포구에서 구로구가 분구 되었다. 그해 7월 1일에 독산4동이 분동 되었으며, 1985년 9월 1일자로 독산본동이 독산3동에서 분동 되었다.

  • 독산동지역의 현재의 모습을 갖추기 이전인 1973년까지는 시흥대로를 경계로 동쪽은 군부대가 주둔하고 있었다(반수마을 등 일부는 제외). 그리고 이때까지는 독산본동의 반수마을, 뫼나골과 독산1동 말미고개 부근 및 22통 지역 등에 자연부락이 있었으며, 1973년경 군부대가 이전하고 도시가 팽창하면서 땅값이 올라 건설붐이 일어 발전했다.

  • 독산동의 자연부락 이름을 살펴보기로 한다.

  • 지금의 독산본동 남문시장 부근을 반수(또는 반시)라 불렀다. 반수란 마을의 형태가 마치 대야에 담아 놓은 물처럼 고요하게 생겼다고 하여 붙여졌다. 반수에는 가운데 마을, 서촌, 웃말이 있었다. 현재의 독산본동 구룡어린이 공원이 있는 일대를 구룡동이라 불렀다. 이곳은 백씨의 집성촌이었으며, 백씨가 면화를 많이 심었다하여 뫼나무골이라고도 불렀다.

  • 지금도 잘 알려진 말뫼(斗山)는 마을근처의 산이 말(馬)처럼 생겼다해서 붙여졌으나 후에 음전하여 계량을 말하는 말(斗)로 변했다 한다. 옛날에 한양으로 과거 보러 가던 선비들이 이 고개에서 쉬면서 말에게 물을 먹였다고 전해진다. 현재의 문성초등학교와 엘지텔레콤이 있는 부근을 문성(文星)골이라고 불렀다. 그 이유는 독산동의 전체모양을 놓고 보면 독산을 북두칠성으로 할 때 옆의 두산(斗山)과 아울러 인접해 있는 곳이 제성(帝星)의 위치에 해당되기 때문이다.

  • 한편 문성골을『주막거리』라고도 불렀는데, 이 일대에 주막집이 늘어서 있어 한양으로 여행하던 사람이 이곳에 잠시 머물면서 막걸리를 마셨을 것으로 생각된다. 현재 협진식품에서 금천교로 이어지는 협진로와 군부대 상에 자연부락이 있었고 시흥대로에서 이 마을로 넘어가는 고개를 도당(都堂)재라 불렀다. 그 이유는 옛날에 도당(都堂)이 있었기 때문이며 신격(神格)은 산신할아버지와 산신할머니였다.

  • 또 지금은 들을 수 없지만 독산동 지역에서 모내기를 하면서 불렀던 노래가 있었다. “하나를 심어라 하나, 하나 허니 들으라 / 둘둘 심으니 서이요 셋을 심어라 넷이라 / 넷하니 다섯, 다섯을 심으니 여섯이라 / 여섯, 일곱은 여덟, 여덟은 아홉 / 아홉 열인데 열하니 하나라”

  • 이렇게 반복되어 나가며 곡조는 진양조였다 한다. 그리고 김매기 노래도 있었다. “상사부사는 동부사라 이럴럴 상사디야 / 이 논 배미로 얼른매면 술도 나고 밥도 나고 어럴럴 상사디야 / 이 논 배미를 얼른 질구 저 논 배미로 넘어가세 어럴럴 상사디야” 이 노래가 계속 반복되었다고 한다.

  • ※ 도당(都堂)이란 도읍의 당(堂)이란 뜻으로 마을의 수호신에게 제사를 지내던 단(壇)을 말한다.


자료담당부서 독산제1동 박신우 전화번호 2104-5552
최종수정일 : 2019-01-22
페이지 및 정보 만족도 선택
페이지 및 정보 만족도 현재 페이지의 사용도나 정보에 만족하십니까?